번호따다 연인된 썰
날짜 : 2015-05-18 (월) 18:29 조회 : 1931 신고
한창 추워지는 늦가을 이였음. 우리 동네에는 유적지가 있어서 매 해

겨울로 넘어가기 전 축제를 했음. 난 좆고딩 답게 친구들과 축제를 갔음.

8시정도에 축제 장소에 도착했고 겨울이라 이미 저버린 해에도 사람은 북적였음.

우린 수많은 먹거리 포차를 지나다니며 배를 채웠고 웃고 떠들며 공연도 보면서 놀고있었음.

슬슬 공연도 지루해질 때 우리는 길 옆에 모여서 내기를 하나 했음 바로 지나가는 여자 번호따기.

성공하는 녀석들도 있었고 실패한 뒤 길 중앙에서 팔굽혀펴기 하는 녀석도 있었음. 근데

마지막판에 내가 걸림. 씨발 나는 쭈뼛쭈뼛 길에 서서 가만히 서있었음. 친구들이 빨리 하라고 재촉했지만

난 쪽팔려서 고개만 숙이고 있었음. 그때 저 멀리서 귀여우면서도 예쁜 여자애가 친구들이랑 걸어오는거임.

내 옆에 지나갈 때 쯔음 내가 말을 걸었음. 번호 좀 달라고 그랬더니 옆에 있던 여자애들이 빠개면서

"오~ 빨리 줘 빨리 줘" 이러는거임. 그 여자애도 머뭇하더니 내 핸드폰에 11자리 숫자를 찍어줌.

난 속으로 쾌재를 부르며 고맙다고 인사하고 무리로 돌아감. 그 여자애는 그냥 갈 길 가더라. 근데

그 뒷모습이 존나 기억에 남음. 짧은 청팬츠에 약간 큰 듯한 가디건. 그리고 불꽃놀이까지 보고 나는

집에 돌아옴. 피곤해서 씻자마자 바로 잤음. 나중에 안 사실이지만 그 여자애 내 문자 기다렸다더라

어쨋든 다음날 아침에 난 일어나자마자 문자를 보냈지 "어제 번호 딴 사람인데요 잘 들어가셨어요?"

이런 뉘앙스로 보냈던거 같음. 한 두 세시간 있다가 문자오더라 그렇게 자연스럽게 문자보내면서 친해짐.

그렇게 문친하면서 나날이 지나다가 내가 영화보러 가자고 했음. 아마 그때 본 게 바람과 함께 사라지다 였을꺼임.

영화 끝나고 걔가 나한테 재밌었냐고 물어보는거임. 난 그 모습이 귀여워서 나도 모르게 머리를 쓰다듬었음;

내 전여친이 머리 쓰다듬어 주는걸 좋아해서 버릇이 되어있었나봄. 걔가 나를 쳐다보는데 나는 당황해서

"긍정의 표시야" 이러면서 대충 넘김. 이렇게 썸이 이루어지고 착착 일이 진행되는 듯 했으나 그 뒤로

서로 일정이 겹쳐서 만나질 못함. 나는 걔가 너무 보고싶은거임. 그래서 축제했던 거리로 가서 그냥 하염없이

걸었음. 갑자기 눈도 내리고 주변에 눈이 조금씩 쌓였음. 추워서 손은 주머니에 들어가있었는데, 짧은 진동이 울리는거임.

수신인은 그 여자애. 내용은 "나 못봤어?" 나는 문자 보자마자 뒤돌아서 빠른 걸음으로 걸어왔던 길을 되돌아감.

그런데 거기에 축제때 기억에 남던 그 뒷모습이 보이는거임. 난 존나 긴장한 채로 걔 뒤까지 가서 어깨를 살짝 두드림.

그랬더니 걔가 "누구세요?" 이러는거임. 그래서 내가 "번호 좀 주실 수 있나요?" 라고 했지. 그랬더니 걔가 빙글

돌면서 빙긋 웃는데 너무 귀여운거임. 그래서 내가 걔 손 잡고 말했음. 나랑 사귀자고 그랬더니 걔가 나보고

다리를 살짝 굽히라는거임. 나는 무릎 굽혀서 걔랑 눈높이를 맞췄음. 걔가 내 머리 쓰다듬으면서

"긍정의 표시랬지?" 라는거임. 그때 기분 너무 좋아서 추운 것도 잊고 걔 손 잡고 축제했던 그 거리 걸었음

지금까지 잘 사귀고있다

익명 2015-05-19 (화) 12:36
잘 보고 갑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06-06 (토) 07:07
잘 보고 갑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06-20 (토) 09:04
잘 봤습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07-05 (일) 01:30
댓글주소
익명 2015-10-13 (화) 18:36
부럽네
댓글주소
익명 2015-10-19 (월) 10:48
잘 보고갑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10-23 (금) 18:52
잘 읽었습니다.
댓글주소
10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코멘트 첨부파일 삭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49  도서관에서 20살 처자와의 썰 +6 hot 2015-05 2120 0
148  번호따다 연인된 썰 +7 hot 2015-05 1932 2
147  고딩때 미용실가서 생긴 썰 +6 hot 2015-05 2054 1
146  첫사랑 썰 +10 hot 2015-05 1448 0
145  천사같은 여친 사귄 썰 +8 hot 2015-05 1709 0
144  친한 얼짱 ㅊㅈ 이혼한 썰 +6 hot 2015-05 1839 0
143  서로 좋아했던 여자애 놓친 썰 +6 hot 2015-05 1386 0
142  제가 다니는 미용실 누나 썰 +7 hot 2015-05 1923 0
141  동호회에서 만난 여자 썰 +6 hot 2015-05 1754 1
140  물리치료사랑 성적 긴장감 놀이 즐긴 썰 +5 hot 2015-05 2100 0
139  수류탄 사고 썰 +5 hot 2015-05 870 0
138  20살때 알바하던 누나랑 썰 +4 hot 2015-05 1086 1
137  지하철에서 미치는 줄 알았던 썰 +5 hot 2015-05 988 0
136  카페에서 여친이랑 싸운 썰 +6 hot 2015-05 651 0
135  장래희망에 AV배우라고 적어냈던 친구 썰 +5 hot 2015-05 629 0
134  누나 결혼 파토난 썰 +8 hot 2015-05 834 0
133  버스에서 모르는 남자에게 반지 만들어 준 썰 +3 hot 2015-05 553 0
132  워터파크 라이프가드 알바하면서 생긴 썰 +4 hot 2015-05 798 1
131  여친이 스릴을 너무 좋아해서 미치겠다 +4 hot 2015-05 762 0
130  술 취한 여자 도와줬다 빡친 썰 +5 hot 2015-05 738 0
처음  1  2  3  4  5  6  7  8  9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