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다니는 미용실 누나 썰
날짜 : 2015-05-18 (월) 18:12 조회 : 1818 신고
제가 5~6달 정도 전부터 다니는 미용실이 있습니다..

머리도 잘 다듬어주고 하지만 역시 남자는 이쁜 미용실누나들 보러가는맛에
미용실 가는거 아니겠습니까? ㅎㅎ

저도 그 미용실 누나가 참 색기있게 생겨서 자주 다니고있습니다.

그 누나는 나이는 20후반정도 되보이구요 저는 20살입니다. 전 여자친구 있구요..ㅎㅎ

그런데 그 누나한테는 없다고 거짓말해버렸습니다..ㅎㅎ


여기서 부터 시작인데..

저저번주에 미용실 누나와 저녁을 한번먹었습니다..

물론 건전하게 저녁만 먹구 왔어요..

누나는 오랜만에 젊은애랑 같이 있어서 새롭고 좋다구 하더라구요, ㅎㅎ


그런데.. 그날 이후부터 누나의 행동이.. 예사롭지 않더라구요..

머리 감겨주는데 얼굴에 가슴이 자꾸 닿고..

물 안튀게 수건 깔아준다며 수건 덮어주면서 ㅈㅈ쪽을 살짝 터치하고...

밤에 가끔식 카톡와서 술사줄테니 한번 보자~~하구..
물론 전 여친이랑 있어서 못만났지만..ㅎㅎ

이러다가 진짜 연상의 농염한 누님에게.. 따먹혀버리는게 아닐지..


일주일 뒤에 다시 머리 다듬으러 가보고~
진전(?)이 있으면 다시 보고드리러 올게요~~

익명 2015-05-18 (월) 19:41

ㅋㅋㅋ


잘 보고 갑니다 ~


너무 혼자서 앞서 나가신 것은 아닐런지..ㅎㅎ

댓글주소
익명 2015-05-19 (화) 12:28

잘 보고 갑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06-06 (토) 07:05
잘 보고 갑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06-20 (토) 09:03
잘 봤습니다
댓글주소
익명 2015-07-21 (화) 01:14
댓글주소
     
     
익명 2015-07-21 (화) 01:14
경★축
작성자님은 토순이에게 4 포인트가 당첨되셨어요. 축하^^!
댓글주소
익명 2015-10-15 (목) 18:56
댓글주소
10 글자 이상 작성하실수 있습니다. (현재 0 글자 작성하셨습니다.)
코멘트 첨부파일 삭제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추천
142  제가 다니는 미용실 누나 썰 +7 hot 2015-05 1819 0
141  동호회에서 만난 여자 썰 +6 hot 2015-05 1631 1
140  물리치료사랑 성적 긴장감 놀이 즐긴 썰 +5 hot 2015-05 1970 0
139  수류탄 사고 썰 +5 hot 2015-05 815 0
138  20살때 알바하던 누나랑 썰 +4 hot 2015-05 1027 1
137  지하철에서 미치는 줄 알았던 썰 +5 hot 2015-05 932 0
136  카페에서 여친이랑 싸운 썰 +6 hot 2015-05 606 0
135  장래희망에 AV배우라고 적어냈던 친구 썰 +5 hot 2015-05 579 0
134  누나 결혼 파토난 썰 +8 hot 2015-05 774 0
133  버스에서 모르는 남자에게 반지 만들어 준 썰 +3 hot 2015-05 506 0
132  워터파크 라이프가드 알바하면서 생긴 썰 +4 hot 2015-05 723 1
131  여친이 스릴을 너무 좋아해서 미치겠다 +4 hot 2015-05 698 0
130  술 취한 여자 도와줬다 빡친 썰 +5 hot 2015-05 677 0
129  화로구이집 주방장한 썰 +4 hot 2015-05 501 0
128  동네 누나 훔쳐본 썰 +6 hot 2015-05 877 1
127  헬스장에서 눈운동 한 썰 +5 hot 2015-05 547 0
126  헌팅했다가 치욕받은 썰 +5 hot 2015-05 657 0
125  아랫층 아줌마 물고문한 썰 +4 hot 2015-05 962 1
124  일본 살면서 느낀 스시녀들 +5 hot 2015-05 914 1
123  예전에 교회 여성과 만난 썰 +4 hot 2015-05 605 0
처음  1  2  3  4  5  6  7  8  9  맨끝